지혜를 키우는 것

SKEDUCATION 0 62 01.31 01:47

많은 부모님들이 자녀들을 남보다 한단계 더 앞서 배우기를 바라시고, 남보다 한단계 더 빨리 진도가 나가기를 바라십니다. 그래서 튜터도 시키고, AP과목도 더많이 해야되고, 남들이 11학년에 SAT준비한다면, 우리애는 10학년에 준비시켜야지 하십니다. 그런데, 부모님들만 발을 동동 구르시지,정작 학생 본인은 부모님의 의지와는 반대로 한단계 앞서는데 별 관심을 안보입니다.  

학생들에게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길은 지금당장 남보다 한걸음 더 빨리 가는것에 중점을 두기보다, 나보다  몇단계 앞서있는 사람에게 배우는 지혜입니다.  예를들어 제가 만약 좋은 아이템이 생겨서 레스토랑을 오픈하고 싶다면, 남들이 같은 아이템을 가지고 레스토랑을 열기전에 남보다 하루라도 빨리 여는것게 연연할것이 아니라, 수년전에 이미 레스토랑을 열어본 경험이 있는사람에게 조언을 구하고 안목을 키우는것이 성공의 지름길입니다.  

학생들도 마찬가지 입니다. 고등학생은 내옆에 있는 다른 학생과 비교할것이 아니라, 이미대학을 나온 사람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조언을 구하는것이 자신의 진로결정에 더큰 도움이 될것입니다.  대학생은 대학원생에게 대학에 다니는동안 얻어야할 지혜를 구하며, 대학원생은 현직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에게 조언을 구하는것이 현명한 일입니다. 정작 알아두어야 할 중요한일은 AP 과목을 하나 더하고, 시험점수 10점 더 올리는것니 아닙니다. 눈앞의것만 급급해서 나가다 보면, 어디로 가고있는지 방향을 못잡고,  정작 대학에 보내고 나면, 자녀들이 “난 대학을 왜갔는지 모르겠다”라든가 , “뭘 해야 할지 막막하다”라고 하는 학생들이 많게 되는것입니다.

부모님들도 옆집 엄마가 하는대로 나도 따라 하다보면, 내 아이에게 맞는 길에서 벗어나 샛길로 가게될수도 있고, 그러다 보면 자녀들도 엉뚱한곳에서 헤메게 되고, 부모님들도 이길이 아닌데 하고 후회하시게 됩니다. 때로는남들이 하는것 나도 하고있다고 생각하면, 마음이나마 덜 불안하시게 되기도 하지만, 옆집엄마나, 교회친구엄마 말보다는 미국에서 대학을 직접 나온경험이 있는 사람에게 자녀를 잘 인도해줄수 있는 교훈을 구하는것이 자녀의 미래 계획을 구축하는데에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자녀의 인생은 단거리 뛰기가 아닙니다. 내마음의 불안을 해소하기보다, 넓게 보는 안목을 가지고 자녀의 장래를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장거리 마라톤에서 한단계 앞서 골인할수있는 길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1 대학 인터뷰 과정 SKEDUCATION 03.13 29
270 대학 선택의 딜레마 SKEDUCATION 03.13 25
269 대입을 겨냥한 여름방학 계획 점검 SKEDUCATION 02.24 33
268 나의 조국 한국 SKEDUCATION 02.24 37
267 과외활동 어떻게 평가되나 SKEDUCATION 02.13 68
266 12년동안의 노력 SKEDUCATION 02.13 77
265 부모님과 학생의 고등학교 저널 SKEDUCATION 01.31 67
열람중 지혜를 키우는 것 SKEDUCATION 01.31 63
263 명문대의 입학심사 과정 SKEDUCATION 01.17 70
262 명문대, 누가 들어가나 SKEDUCATION 01.17 75
261 독창적인 학생상 SKEDUCATION 01.03 116
260 대학 학자금을 위한 대책 SKEDUCATION 01.03 98
259 대학 합격률을 올리기 위한 대책방법 SKEDUCATION 2023.12.19 160
258 겨울방학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SKEDUCATION 2023.12.05 164
257 학자금 보조의 자산 계산법 SKEDUCATION 2023.12.05 147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