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기부금

SKEDUCATION 0 230 2023.10.10 01:26


한국에서 대학 기부금이라고 하면, 일부 부유층 부모가 자녀가 가려는 대학에 억대의 기부금을 내서 자녀의 입학을 “사는” 것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있는데, 한국과 달리 미국대학의 기부금은 학생이 일단 대학을 졸업한 후에 시작됩니다.

최근 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스탠포드 대학과 하버드에 이어 USC가 졸업생 기부금을 제일 많이 받았고, 예일대와 프린스턴, MIT가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지난해 기부금은 하버드가 11억 6천만불, 스탠포드  9억2천만불, 노스 웨스턴과 존스 홉킨스가  6억 천만불대에 달합니다.  매년 이런 랭킹을 보고하는 이유는 졸업생 기부금의 액수가 곧 그 대학의 발전 가능성과 비례한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또한 사립대학은 이 기부금으로 운영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이것이 연구보조와  학생들에게 필요한 학업환경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유명 교수를 채용하는 것 부터 강의실의  테그놀러지 향상 및 학교 건물 증강까지 모두 이 기부금으로 충당되기 때문입니다.

대학은 신입생을 뽑을 때에도 학생이 졸업 후 얼마나 성공하여 모교에 큰 기부금을 기탁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실례로 빌 게이츠는 모교인 하버드에 천 5백만불을, HP를 세운 윌리엄 휴렛은 4만불을 모교인 스탠포드에 기부하였습니다. 이렇듯 각 대학은 학생이 내는 학비로 운영되는 것이 아니라  졸업생들이 내는 기부금으로 운영됩니다. 이 어마어마한 기부금의 이자만 가지고도 모든 학생들에게 4년동안 학비를 보조해 주고도 남으며, 대학마다 어차피 써야할 금액을 분배하는 것이기 때문에 학교입학정책을 Need-blind (입학심사 시 학생의 가정형편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정책) 이라고 공표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학부모님들이 학자금보조를 신청하면 입학사정에서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에 신청을 주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학당국에서 학자금 보조 신청과 입학사정과는 아무상관이 없다고 공표했음에도 불구하고, 학비를 다 낼 수 있는 학생과 그렇지 못한 학생을 학교에서 어떻게 똑같이 평가하겠느냐는 한국적인 생각으로 의심을 풀지 않는 분들이 생각외로 많습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리면, 학자금보조를 신청했다고해서 입학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많은 우수 대학들이 실력있는 학생을 더 유치하려고 계속 새로운 학자금 보조 프로그램을 내 놓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러니 주저하지 마시고 학자금 신청을 잘 알아 보셔서 큰 부담없이 자녀들의 대학학업을 뒷바라지 할수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1 대학 인터뷰 과정 SKEDUCATION 03.13 92
270 대학 선택의 딜레마 SKEDUCATION 03.13 104
269 대입을 겨냥한 여름방학 계획 점검 SKEDUCATION 02.24 116
268 나의 조국 한국 SKEDUCATION 02.24 112
267 과외활동 어떻게 평가되나 SKEDUCATION 02.13 153
266 12년동안의 노력 SKEDUCATION 02.13 161
265 부모님과 학생의 고등학교 저널 SKEDUCATION 01.31 147
264 지혜를 키우는 것 SKEDUCATION 01.31 121
263 명문대의 입학심사 과정 SKEDUCATION 01.17 154
262 명문대, 누가 들어가나 SKEDUCATION 01.17 149
261 독창적인 학생상 SKEDUCATION 01.03 192
260 대학 학자금을 위한 대책 SKEDUCATION 01.03 169
259 대학 합격률을 올리기 위한 대책방법 SKEDUCATION 2023.12.19 238
258 겨울방학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SKEDUCATION 2023.12.05 260
257 학자금 보조의 자산 계산법 SKEDUCATION 2023.12.05 25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