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면목(眞面目)

해초 0 128 05.26 04:15
누군가를 안다는 것은 그 사람을 잘 모른다는 것과 동의어일 때가 많다고 합니다. 소설가인 존 스타인벡은 “타인을 정말로 잘 알고 있는 사람은 없다. 기껏해야 그들이 자신과 같을 것이라고 생각할 뿐이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오죽하면 시인 나태주가 그의 시 <풀꽃>에서 이런 권면을 해야만 했을까요.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예쁘고 사랑스러운 건 이미 보는 사람의 판단입니다. 그런데 그런 판단에 앞서 해야 할 것이 있다는 거에요. 자세히 보고, 또 오래 봐주라는 겁니다. 무엇보다 나 역시 누군가에게 똑같은 경험을 당하게 될 처지이니까 말이지요.

‘선지자가 고향에서는 높임을 받지 못한다’고 한탄하시는 예수님의 긴 한숨이 여기까지 들려오는 듯 합니다. 잘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더 잘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하나의 사례가 된 이야기입니다. 고향 사람들은 기껏해야 자신과 같을 것이란 편견 속에서 예수님을 바라보았습니다.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나올 수 있겠느냐 힐난했던 나다나엘과 똑같은 눈으로 보았던 것이지요. 스스로 선한 것이 나올 게 없다는 사실을 증명한 꼴입니다. 조금만 자세히 긴 호흡을 가지고 보았다면 그분의 진가를 알아 볼 수 있었을 텐데 말입니다. 매일 말씀도 그렇게 묵상해야 합니다. 자세히 보고, 오래 마음에 담아 두는 연습을 하는 겁니다. 그 때 비로소 감동스러운 주님의 진면목을 마주하게 될 것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 시편 묵상(5) 해초 07.24 47
96 시편 묵상(4) 해초 07.24 47
95 시편 묵상(3) 해초 07.24 46
94 시편 묵상(2) 해초 07.24 49
93 시편 묵상(1) 해초 07.24 57
92 의지하는 믿음 해초 06.29 94
91 말의 무게 해초 06.16 93
90 자기 부인 해초 06.16 102
열람중 진면목(眞面目) 해초 05.26 129
88 견월망지(見月忘指) 해초 05.21 122
87 사랑의 채무 해초 05.14 132
86 교만(驕慢) 해초 05.14 137
85 기적의 힘 해초 04.30 163
84 돌팔매의 대상 해초 04.23 168
83 믿음의 가족 해초 04.15 262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