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습관

해초 0 189 01.22 20:30
그리스 철학자인 아리스토텔레스는 “우리가 반복하는 것이 우리 자신의 모습이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반복적으로 나타난 습관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뜻입니다. 습관이란 말은 오랜 세월 반복되며 저절로 몸에 익혀진 행동방식을 뜻하지요. 이 말을 그대로 그리스도인에게 적용하면, 그리스도인의 습관을 보면 그가 진정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왔는지를 알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성경에는 예수께서 안식일마다 여느 유대인들과 마찬가지로 늘 회당 예배에 참석하셨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회당과 관련한 에피소드 중 좋은 기억이 될 만한 게 없을 정도로 회당은 예수께 불편한 곳이기도 했지만, 예수님은 안식일에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무리와 함께 하는 일을 소홀히 여기지 않으셨던 것입니다.

에베소 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 바울 사도도 이렇게 권면한 바 있습니다.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 가는 구습을 따르는 옛 사람을 벗어 버리고 오직 너희의 심령이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 (엡4:22-24)  나쁜 삶의 습관에서 벗어나, 거룩한 습관을 가지라는 권면입니다. 그것이 바로 참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길이라는 것이지요. 예수님도 아버지 하나님과의 개인적 교제를 멈추지 않았음을 성경 여러 군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회당에서의 예배만이 아니라 기도 생활도 하나의 거룩한 습관으로 실천하셨던 것입니다. 예수의 길을 따르는 제자로서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모습을 갖추어 간다는 건, 예수님처럼 우리도 거룩한 습관을 삶 속에 실행하며 사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 사랑의 채무 해초 05.14 7
86 교만(驕慢) 해초 05.14 6
85 기적의 힘 해초 04.30 35
84 돌팔매의 대상 해초 04.23 35
83 믿음의 가족 해초 04.15 53
82 믿음의 씨앗 해초 04.12 59
81 이신득의 (以信得義) 해초 04.04 103
80 하나님께는 바깥이 없다 해초 03.31 111
79 청색 순교 해초 03.26 141
78 고장난 존재 해초 03.21 99
77 Keep Going 해초 03.13 335
76 반성의 역설 해초 03.04 140
75 호혜주의를 넘어서 해초 02.27 145
74 행복과 불행의 갈림길 해초 02.12 185
73 왕년에 해초 02.06 53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