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맛 나는 이유

해초 0 141 08.04 01:22
인간의 생존을 위해서 “먹는 것”은 필요 불가결한 일입니다. 먹지 않아도 되는 무생물은 있어도, 먹지 않고 살 수 있는 생명체는 없습니다. 인간의 언어에서 “먹는 것”과 관련된 다양한 용례가 발달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우리말에도 “먹는 것”과 관련된 다양한 표현들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오래 전, 4전 5기의 대명사로 유명했던 홍수환이란 권투선수가 있었습니다. 그가 시합에서 승리한 뒤, 그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하며 “엄마, 나 참피온 먹었어”라고 한 인터뷰 내용은 유명한 일화가 되었습니다. 우리는 정치인이 청탁을 댓가로 돈을 받을 때도 ‘돈 먹었다’라고 해서 탐욕스러운 모습을 표현합니다. 심지어 우리는 나이나 욕도 먹는다고 말합니다. 좋은 것만 먹는 게 아니라 인생은 다소 먹기 싫은 것도 겪어야 한다는 사실을 가르쳐 주는 우리말의 표현입니다. 그래서 사업이 잘 안 되어 손해를 본 사람들도 ‘나 사업 말아 먹었어’라고 하지 않습니까? 

어떤 분들은 우리 민족이 너무 가난해서 먹을 것에 대한 욕망이 언어로 다 분출된 결과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얼마나 배를 많이 곯아 보았으면 무생물인 시계도 밥을 준다고 할 정도입니다. “시계도 얼마나 배가 고플까?”를 생각한다는 것은 참 놀라운 발상입니다. 그런데 저는 이것이 먹는 것에 대한 욕망 때문이라기 보다는, 남이 겪는 감정이나 상태를 공감하는 마음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가 밥 한 술 떠서 먹여 주실 때마다 같이 입을 벌리시던 기억이 납니다. 그건 배가 고파서 벌린 입이 아니라 자식이 맛있게 먹는 걸 함께 느끼는 공감의 모습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병이어의 기적을 적은 양의 양식으로 많은 사람의 주린 배를 채워 준 사건으로 기억하기 보다, 우리의 고통을 공감하신 주님의 사랑이라는 관점에서 이해하는 것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야 먹을 것이 너무나 많은 시대를 살면서도 살 맛이 잘 안난다고 푸념하는 사람들에게, 공감하는 사랑을 잃어버린 시대가 가진 한계라고 설득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리스도의 복음 안에 살 맛나게 하는 길이 있다고 말할 수 있으려면 말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 성만찬의 의미 (3) 해초 10.02 29
60 성만찬의 의미 (2) 해초 10.02 52
59 성만찬의 의미 (1) 해초 10.02 45
58 사랑해야 한다면 해초 09.25 47
57 천진난만(天眞爛漫) 해초 09.18 51
56 염치 있는 삶 해초 09.15 49
55 구원의 확신 해초 09.05 66
54 보자기 신앙 해초 08.28 100
53 한 걸음 더 가까이 해초 08.20 161
52 생명의 떡을 드세요 해초 08.06 122
열람중 살 맛 나는 이유 해초 08.04 142
50 향기로운 예배 해초 07.27 129
49 최고의 원칙 해초 07.15 155
48 몸의 중심 해초 07.07 134
47 우공이산(愚公移山) 해초 06.29 16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