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문일소(開門一笑)

해초 0 212 05.29 08:48
“개문일소(開門一笑)”라는 말이 있습니다. 문을 열면 하나의 웃음이 피어난다는 말입니다. 물론 열려야 할 문은 사람의 마음이겠지요. 예부터 웃는 얼굴에는 복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만큼 웃음은 삶의 활력소가 된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마음의 문을 하나 열어서 생명의 힘을 얻는 이 길을 굳이 마다할 이유가 없어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얼굴에서 웃음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은 까닭은 무엇 때문일까요? 요한계시록 3장 20절에 보면, “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는 예수님의 말씀이 있습니다. 그저 문 하나만 열면, 진정한 복이 열릴 것이라는 권면의 말씀입니다. ‘개문일소’가 말그대로 실현 가능해 진다는 뜻이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문을 쉽게 열지 못하는 이유는 인간의 두려움과 연관이 있습니다. 문을 열기가 두려운 것은 그 뒤에 뭐가 있을지 몰라서도 그렇지만, 그보다 지금 누리고 있는 걸 놓치기라도 할까 봐 두렵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내려 놓을 게 많을수록 그만큼 두려움도 커진다고 하지요. 부잣집 담벼락이 높은 것도 같은 이유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유명 인사 주변은 신변보호를 해도, 홈리스 주변은 오히려 사람들이 피해 다니는 것만 봐도 그렇습니다. 잃을 게 많은 사람들의 경계가 심한 것도 다 두려움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시편 기자는 주의 궁정에서의 한 날이 다른 곳에서의 천 날보다 좋다고 고백한 바 있습니다. 진정한 복이 무엇인지를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문을 열고 그 무엇으로도 채울 수 없는 복을 누리니 만면에 웃음이 가득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반면 탐욕과 무지로 문을 꼭 닫은 이들에게 웃음은 그저 남의 일일 뿐입니다. 두려움과 웃음은 동전의 양면 같으니 말입니다. 웃음기가 사라진 세상을 사는 우리가 지금 그 문을 열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 성만찬의 의미 (3) 해초 10.02 29
60 성만찬의 의미 (2) 해초 10.02 52
59 성만찬의 의미 (1) 해초 10.02 45
58 사랑해야 한다면 해초 09.25 47
57 천진난만(天眞爛漫) 해초 09.18 51
56 염치 있는 삶 해초 09.15 50
55 구원의 확신 해초 09.05 66
54 보자기 신앙 해초 08.28 101
53 한 걸음 더 가까이 해초 08.20 161
52 생명의 떡을 드세요 해초 08.06 123
51 살 맛 나는 이유 해초 08.04 142
50 향기로운 예배 해초 07.27 129
49 최고의 원칙 해초 07.15 155
48 몸의 중심 해초 07.07 134
47 우공이산(愚公移山) 해초 06.29 16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