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묵상(27)

해초 0 59 02.24 09:41
마음처럼 형체가 불분명하고, 이해하기 까다로운 대상도 없습니다. 사전적으로 보면, 우리 생각과 정신의 총체가 되는 것이라고 단정할 수 있을지 몰라도 한마디로 분명하게 마음을 정의내린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우리말 용례만 보더라도, 마음을 먹기도 하고 마음에 두기도 하며 마음을 졸이기도 할 만큼 마음은 다양한 형태로 우리 자신의 정신과 삶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참 요상한 것이 자신의 마음을 자신 조차 다루기 어렵고, 오히려 타인이 마음을 훔쳐가기도 할 만큼 마음이란 가늠 조차 힘든 존재입니다.

시인은 두렵고 무서운 마음이 드는 자연스러운 감정까지 통제할 방법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자기 마음을 맘대로 조율할 수 있는 비법이 있다는 것이지요. 그것은 생명의 피난처이신 하나님 안에 거하는 길이라고 말합니다. 어떠한 외적 요인과 음해 세력이 자신을 공격해 오더라도, 완전한 생명의 안식처 안에 거하는 한 어떤 두려움과 공포도 사라져 버릴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이제는 자신이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로 사는 삶이 되는 한, 자신이 짊어져야 할 삶의 무게와 고통의 두려움도 염려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언제나 자신을 굽어 살피시고, 품어 안아 북돋워 주시는 하나님 안에 거하는 자의 특권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오늘의 묵상>
하나님 안에 거하고 있다는 믿음으로 어떠한 두려움과 공포도 이겨낼 자신이 있는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8 시편 묵상(35) 해초 04.01 41
127 시편 묵상(34) 해초 04.01 34
126 시편 묵상(33) 해초 04.01 621
125 시편 묵상(32) 해초 04.01 41
124 시편 묵상(31) 해초 04.01 668
123 시편 묵상(30) 해초 02.24 63
122 시편 묵상(29) 해초 02.24 89
121 시편 묵상(28) 해초 02.24 61
열람중 시편 묵상(27) 해초 02.24 60
119 시편 묵상(26) 해초 02.24 92
118 시편 묵상(25) 해초 02.24 89
117 시편 묵상(24) 해초 01.21 101
116 시편 묵상(23) 해초 01.21 118
115 시편 묵상(22) 해초 01.21 77
114 시편 묵상(21) 해초 01.21 38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