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부터 집들이까지…"더치페이 기분 나쁜 나, 이상한가요?

연화맘 0 118 04.16 05:00
http://n.news.naver.com/article/011/0004165354


파티나 모임, 만남에 참석한 인원들이 지출 금액을 나누어 지불하는 이른바 '더치페이' 문화가 한국에서도 보편화 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따른 갈등도 빚어지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회사 동료 집들이에 갔다온 뒤 함께 먹은 음식과 술에 대한 더치페이를 요구받았다는 직장인의 사연이 공개됐다.

자신을 회사원이라고 밝힌 A씨는 최근 이사한 회사 동료의 초대를 받아 선물을 사 들고 그의 집에 방문했다. 글쓴이는 집들이에 초대한 회사 동료와 함께 어떤 음식을 먹을지에 대한 의견을 나눴고 집주인인 동료가 음식과 술을 주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집주인인 동료가 당일 먹은 음식과 술을 나눠서 내자는 제안을 한 것.

A씨는 "사전에 무엇을 먹을지 같이 음식 얘기를 했고 본인이 시켜서 '정산하겠다'고 했다"며 "(그런데)집들이 당일 먹은 음식과 술에 대해 더치페이를 하자는 연락이 왔다. '당연하다'고 생각하려 하고 있지만 이상하게 기분이 나쁘다"고 고백했다.

이어 "내가 이상한건가"라며 네티즌의 의견을 물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집들이 선물도 더치페이하자고 해라",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거냐. 집들이 음식에 손님에게 더치페이 요구라뇨. 이런 비상식적인 요구가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인가요?", "집들이가 아니고 장소제공이네", "집들이고, 손님이 집에 오면 대접하는게 예의라 배웠다" 등 집주인의 반응이 보편적인 일은 아니라고 반응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